공유X박보검 '서복', 결국 올해 못 본다
코로나19 확산에 '서복' 개봉 연기
12월 개봉 잠정 연기 결정
"감염에 대한 사회 전반 우려 커지는 상황"
영화 '서복'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공유, 박보검 주연의 영화 '서복' 코로나19 여파에 개봉을 연기했다.

'서복' 측은 7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12월로 예정돼있던 개봉 일정을 잠정적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에 대한 사회 전반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추가 확산 및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깊은 고심 끝에 개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으며 '서복'의 개봉을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 추후 개봉 일정은 다시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하루빨리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 배우 공유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박보검이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