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영화 홍보사, 코로나19 늑장 대응에 주장 엇갈려
조현 측 "홍보사에 즉각 알려…증거 있다"
홍보사 측 "나중에야 관련 소식 들어"
조현 측 "코로나 검사 사실 즉각 알려" vs 홍보사 "들은 적 없어" 진실공방ing [종합]


베리굿 조현과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 홍보사가 코로나19 늑장 대응과 관련해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조현 측은 검사 사실 등을 홍보사에 신속히 알렸다는 반면 홍보사 측은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조현은 지난 1일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 홍보 차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매체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는 조현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과 영화 홍보사 이노기획 관계자들, 매체 기자 4명이 함께했다.

논란의 초점은 조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도 이를 제때 밝히지 않아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를 낳았으며 많은 이들에게 민폐를 끼쳤다는 것이다. 하지만 조현 측은 홍보사에 이를 알렸음에도 홍보사에서 즉각 대응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조현 측은 "지난 1일 인터뷰를 끝내고 저녁에 소속사 연습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들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들은 자발적·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 보건소에서는 검사에 해당사항이 안 되기 때문에 받지 않아도 된다고 했으나 앞으로의 스케줄도 있기 때문에 받아야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조현 측에 따르면 검사 이후 이날 저녁 홍보사에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조현 측은 "영화 홍보사에서 우리 연락을 받은 적 없다고 발뺌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카톡으로 '결과 어떻게 됐냐'고 물어보는 증거도 남아있다. 만일 우리가 그 사실을 알리지 않았었다면 그 질문을 했겠나. 2일 검사 결과를 받은 후에는 결과가 나왔다고도 얘기했다"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 포스터 / 사진제공=그노스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 포스터 / 사진제공=그노스
반면 홍보사는 조현 측으로부터 검진 당일에 소식을 전해들은 바가 없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홍보사 측에 따르면 1일 저녁에는 스케줄 관련 논의만 했을 뿐 검진 사실은 듣지 못했으며, 관련 내용을 들은 건 2일 오후였다.

검사 결과 조현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는 양성 판정을 받았다. 1일 진행된 인터뷰 자리에 소속사 대표는 인터뷰 직전 현장을 잠깐 들렀다 자리를 떠났으며, 현장 매니저의 경우 인터뷰룸을 잠깐씩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인터뷰에 참여했던 기자들과 영화 관계사 직원들은 3일과 4일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현을 비롯해 베리굿 멤버 서율, 고운, 세형은 2주간 자가격리 중이다.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으나 분명한 건 안일한 대처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를 낳을 뻔했다는 것이다. 다음날 같은 장소에서 '용루각'의 또 다른 출연 배우 지일주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코로나19 검사 사실을 몰랐던 기자들은 이후에 있었던 시사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만일 확진자가 나왔다면 걷잡을 수 없는 감염 사태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위험한 상황이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