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영화 '용루각' 인터뷰로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 논란
조현 측 "1일 인터뷰 이후 소속사 연습생 확진 연락→저녁 검사"
"홍보사에 연락 취했었다"
조현 측 "코로나 늑장 대응? 홍보사에 선제적 연락 취했다" 억울함 토로


코로나19 늑장 대응 비판을 받고 있는 베리굿 조현이 선제적 조치를 취했었다고 해명했다.

조현은 지난 1일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 홍보 차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매체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는 조현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과 영화 홍보사 이노기획 관계자들, 매체 기자 4명이 함께했다.

논란의 초점은 조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도 이를 제때 밝히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조현 측은 홍보사에 이를 알렸음에도 홍보사에서 즉각 대응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조현 측은 "지난 1일 인터뷰를 끝내고 저녁에 소속사 연습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들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들은 자발적·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 보건소에서는 검사에 해당사항이 안 되기 때문에 받지 않아도 된다고 했으나 앞으로의 스케줄도 있기 때문에 받아야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조현 측에 따르면 검사 이후 이날 저녁 홍보사에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조현 측은 "영화 홍보사에서 우리 연락을 받은 적 없다고 발뺌하는 것이다. 카톡으로 '결과 어떻게 됐냐'고 물어보는 증거도 남아있다"고 밝혔다. 또한 "2일 검사 결과를 받은 후에는 결과가 나왔다고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조현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는 양성으로 나왔다. 인터뷰에 참여했던 매체 기자들과 영화 관계사 직원들은 3일과 4일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