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준-소주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준-소주연./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불똥이 드라마에서 영화까지 번졌다. 카카오M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로인해 이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 소주연이 주연을 맡은 영화 '잔칫날'의 기자 간담회가 긴급 취소 됐다.

24일 '도시남녀의 사랑법' 측은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출연자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수칙에 따라 즉시 촬영을 중단했으며,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밀접 접촉자들은 자가격리 및 검사를 진행중이다. 직접 접촉이 없었던 배우와 스태프들도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 지창욱, 김지원, 김민석, 한지은, 류경수, 소주연 등이 출연한다.

한편 이날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잔칫날'의 언론 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잔칫날' 관계자는 언론 시사회 직후 "금일 간담회를 준비하던 관계자 중 한 명이 타 현장의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서 1치 접촉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보건소 코로나 상황실에 문의를 드렸다. 1차 접촉자로 확인된다 하더라도 2차 접촉자들은 방역 수칙 준수 하에 업무가 가능하다. 행사 진행에는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간담회 진행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시남녀의 사랑법', '잔칫날' 포스터./
'도시남녀의 사랑법', '잔칫날' 포스터./
앞서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에,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소주연 측이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잔칫날' 일정에 함께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던 하준도 긴급하게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하준 측은 "영화 '잔칫날' 제작사를 통해 금일 '잔칫날' 언론배급시사 일정에 참석한 영화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 여부를 확인중이라는 안내를 받았다"며 "하준은 당일 일정을 중단하고 자택으로 이동해 자가격리 중이다. 하준은 해당 관계자의 확진자와의 1차 접촉 여부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잔칫날'은 무명 MC 경만이 아버지의 장례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가장 슬픈 날 아이러니하게도 잔칫집을 찾아 웃어야 하는 3일 동안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12월 2일 개봉.

현재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촬영장도 비상 상황에 직면했다. 보조출연자들의 잇단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달이 뜨는 강' '나의 사랑하는 스파이' '보쌈' '조선구마사' '철인왕후' '허쉬' 등 다수의 드라마 촬영이 중단 됐다. 여기에 '잔칫날'까지 불똥이 튀면서 영화계도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