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신혜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신혜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신혜가 넷플릭스 영화 '콜'을 통해 연기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콜'의 박신혜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박신혜는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 역을 맡았다.

박신혜는 "그 전에는 힘들어도 물려도 지쳐도 툴툴 털어내고 이겨내면서 성장하는 캐릭터를 해왔다면 이번 영화의 서연은 받아들이고 무너지고 쓰러지고 당한다. 그런데 그걸 씩씩하게 이겨내는 게 아니라 좀 거칠다. 반격하고 복수한다"며 "영숙(전종서 분)은 광기를 가졌다면 서연은 독기를 가진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표현 방식이 달랐던 것 뿐이지 내 안에서 정말 다양한 모습이 있다. 숨겨왔던 분노와 광기를 이 작품을 통해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박신혜는 극 중 서연이 살인마가 된 영숙에게 휘둘리기만 하는 수동적 인물로 표현되지 않게 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박신혜는 목숨이 위태로워지는 서연이 영숙에게 매달리기도 하고 욕하기도 하는 장면를 꼽으며 "위기 직전, 죽기 직전이라면 나를 보이지 않는 상대에게 어떤 말을 할까 생각하면서 촬영했다. 빌기도 하고 소리 지르기도 하고 욕도 하지 않나. 현장에서 정해놓지 않고 날 것 그대로 솔직하게 해보자고 했다. 영화적으로 보면 더 좋은 작품이 만들어지는 방향으로 흘러간 것 같다. 조금 색다르게 느꼈다면 내겐 기분 좋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