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달수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오달수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오달수가 영화 '이웃사촌'의 이환경 감독에 대한 애정과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이웃사촌'에 출연한 오달수를 만났다. 오달수는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이자 자택 격리된 정치인 이의식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는 미투 누명을 썼던 오달수가 무혐의를 받은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 오달수는 최근 진행된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도 내내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감회가 새로웠다. 영화는 재밌게 잘 봤다"며 "본의 아니게 감독님에게 후반 작업 할 시간을 많이 드린 거 같다. 편집 등 좀 만지다 보니 생각보다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시사회 때도 그랬지만 많이 떨리고 겁나고 낯설기도 하다. 지금도 그렇다"며 "개봉 날짜는 정해졌고 관객들이 어떻게 보실지도 기대된다"고 조심스레 이야기했다.

이번 영화를 연출한 이환경 감독과 오달수는 '7번방의 선물'로 호흡을 맞춘 사이. 오달수는 이 감독과의 관계에 대해 "감독과 배우, 그 이상이라고 생각한다"며 돈독함을 뽐냈다.

이 감독이 오달수에게 작품 제의를 한 건 막걸리집에서 였다고 한다. 오달수는 "막걸리집에서 '그냥 한 잔 하자'고 만나서 막걸리 마시면서 특별한 주제도 없이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마지막에 '이거 한 번 읽어봐라'며 주고 가더라. 그 말이 '이거 우리 같이 하자'로 들렸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렇다면 좌고우면 하지 않고 무조건 해야 하는게 맞다"면서도 "그런데 처음 한두 번은 고사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그 이유에 대해서 오달수는 "초고에 대사가 전라도 사투리였다. 사투리에 대한 도전이라기 보다 그 감성이나 철학이 배여나와야 하는데 (내가 잘 연기하지 못할 것 같아서) 부담스러웠다. 혹시라도 내가 삐끗하면 큰 누를 끼치는 것이지 않나"고 말했다.

이후 이 감독과 오달수는 많이 이야기를 나눈 후 시나리오를 수정하기로 결정했다. 오달수는 "감독님도 바꾸는 게 좋겠다고 했다.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인물은 아니라서 두렵기도 했지만 이렇게 시나리오를 고치면서까지 제안해주시니 안할 이유가 없어서 열심히 하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 속 오달수는 기존에 자신이 연기했던 캐릭터보다 웃음기를 덜고 진지함을 더했다. 그러면서도 서민적이고 친근한 모습은 그대로 살렸다. 그는 "감독님이 인터뷰한 걸 보니 나한테도 이런 면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하시더라. 촬영장에서도 내내 틈만 나면 그 얘길 했다. 안 웃겨도 되니까 얼마든지 진지한 연기 실컷 해보라고, 절대 부담 갖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오달수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도 이 감독은 언제나처럼 그를 격려하고 응원했다. 오달수는 "개봉이 무기한 연기된다고 했을 때 감독님이 내게 '형님, 아무 걱정하지 마라. 내가 그 기간에 영화를 더 많이 만지고 더 보고 고쳐서 더 깔끔하게 만들어놓을 테니 아무 걱정하지 마라'고 했다. 거제도에 내려와서 밤새도록 막걸리 마시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며 "감독님이 많이 애써줬다. 내가 위로 받을 처지는 못 되지만 나를 위로해준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웃사촌'은 좌천 위기의 도청팀이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위장 이사 와서 감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