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美 고섬 어워즈 최고 여배우상 후보 노미네이트
배우 윤여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윤여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윤여정이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인 제30회 고섬 어워즈(Gotham Awards)에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다.

고섬 어워즈 측은12일(현지시각) 후보자(작)을 발표한 가운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최고 여배우상(Best Actress)' 부문의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윤여정은 '미스 주네테'의 니콜 비헤리, '이제 그만 끝낼까 해'의 제시 버클리, '더 네스트'의 캐리 쿤, '노마드랜드'의 프란시스 맥도맨드와 경합을 벌인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윤여정은 딸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친정어머니 역을 맡았다. '미나리'는 내년 열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요 부문의 유력 후보로도 꼽히고 있다.

고섬 어워즈는 매년 뉴욕에서 열리는 독립 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시상식으로, 미국 내 열리는 독립·예술 영화 시상식 중에서 높은 권위와 인기를 자랑한다. 시상식은 내년 1월 11일 개최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