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은./ 사진=서예진
배우 이정은./ 사진=서예진


배우 이정은이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수상 부담감을 털어놨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수상자인 배우 정우성, 조여정, 조우진, 이정은, 박해수, 김혜준이 참석했다.

이날 이정은은 여우조연상 수상과 관련해 "부담스럽다"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이정은은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으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정은은 "여러 가지 과제가 남아있는 것 같다. 이번 '청룡'에서 다른 분이 수상하면 미스코리아 왕관이 넘어가는 것처럼 그 부담을 좀 벗어버리려고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41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12월 11일 밤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SBS에서 생중계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