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박세완-염정아./ 사진=조준원 기자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박세완-염정아./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세완이 염정아의 젊은시절 모습과 똑닮은 모습을 보였다.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와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박세완은 극 중 첫사랑을 시작한 여고생, 어린 세연을 맡았다. 염정아의 과거를 연기하게 된 것. 특히 박세완은 배우와 제작진들에게 염정아와 닮았다는 평을 들었다. 이에 박세완은 "염정아 선배님과 같이 하는 것만 해도 영광이었는데, 선배님의 젊은 시절 모습과 닮았다고 해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주변 많은 분들 뿐 아니라 염정아 선배님도 직접 '닮았다'고 말씀해주셔서 더 좋았다"며 웃었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염정아-박세완./ 사진=텐아시아DB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염정아-박세완./ 사진=텐아시아DB
그러자 염정아는 "너무 예쁜 세완이가 그런 이야기를 해줘서 기분이 좋다"고 화답했다. 이를 지켜본 류승룡은 "극 중 저와 옹성우 씨는 전혀 다른 인물이다. 피도 다르고 성도 다르고 부모님도 다르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오세연'(염정아 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강진봉'(류승룡 분)의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