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비(왼쪽부터), 김병철, 김희원, 정우, 오달수, 이환경 감독이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유비(왼쪽부터), 김병철, 김희원, 정우, 오달수, 이환경 감독이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이웃사촌'의 이환경 감독이 '7번방의 선물' 이후 7년 만에 신작을 내놓으면서 떨리는 심정을 드러냈다.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환경 감독과 배우 정우, 오달수, 김희원, 김병철, 이유비가 참석했다.

이 감독은 “7자와 인연이 많은 것 같다. ‘7번방의 선물’ 이후로 7년 만에 내놓는 영화다. 좋은 영화를 빨리 했어야 하는데 관객들에게도 죄송하다. 오랜 기다림 속에 나온 영화라 긴장되고 많이 떨리고 설레기도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감독은 이번 작품이 ‘정치 영화’가 아니라 ‘가족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그는 “‘7번방의 선물’이 조정 제도를 꼬집는 영화는 아니었다. 딸과 아버지의 사랑을 그리는 영화였다. ‘이웃사촌’은 1980년대의 말도 안 되는 웃음과 말도 안 되는 울음이 교차하는 아이러니한 시기를 자택 격리라는 부분과 맞닿게 해 아이러니하게 풀어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치적 메시지보다는 두 남자의 가족 간 사랑, 이웃 간 우정을 표현하고 싶었다.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하다가 제목을 일반적이고 소탈한 느낌의 ‘이웃사촌’으로 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1980년대 정치상을 완전히 배제할 순 없었다고 했다. 그는 “가족 간의 사랑, 두 남자의 우정에 초점을 맞추며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했지만 1980년대 정치적 상황을 들여다보지 않을 수 없었다. 당시 정세, 경제 등 여러 가지가 자연스럽게 투영됐다. 하지만 그런 이야기를 하려는 건 전혀 아니었다”며 “그런 색깔로 보지 않고 교감과 소통의 이야기, 이웃 사람들의 솔직한 이야기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웃사촌'은 좌천 위기의 도청팀이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위장 이사 와서 감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