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가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우가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우가 영화 '이웃사촌'의 캐릭터와 시나리오가 욕심났다고 밝혔다.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환경 감독과 배우 정우, 오달수, 김희원, 김병철, 이유비가 참석했다.

정우는 좌천위기의 도청팀장 대권 역을 맡았다. 정우는 "대권이 차갑고 냉철하고 가부장적이고 딱딱한 캐릭터다. 점차 옆집 이웃을 통해서 조금씩 사람 냄새 나는 인물로 변해간다. 그 폭이 커서 처음과 마지막에는 갑옷을 벗은 듯한, 사람 냄새 나는 인물이 되길 바라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정우는 이번 영화를 함께한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는 “대권이 기복이 큰 캐릭터라 시나리오를 보면서 내가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됐지만 이 시나리오와 캐릭터가 너무 욕심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선배님들, 동료들, 저도 마찬가지로 카메라 앞에 서면 외롭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작품할 때마다 혼자 맞서야하는 순간들이 있다. 이번 작품에도 그런 순간들이 꽤 있었는데 나의 마음을 이해해주는 오달수 선배님, 현장에 가면 내가 어떻게 연기해도 받아주는 김희원 선배님, 어깨동무하면서 함께 해주는 김병철 씨가 있었고, 이유비 씨도 마찬가지였다. 이환경 감독님이 힘을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이웃사촌'은 좌천 위기의 도청팀이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위장 이사 와서 감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