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염정아./ 사진=조준원 기자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염정아./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염정아가 꿈에 그리던 뮤지컬 영화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와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염정아는 "오랫동안 뮤지컬 영화 출연을 꿈꿨다. 이번에 제대로 만났다"며 "처음 제안 받았을 때 너무 좋았다. 그동안 뮤지컬 영화를 하고 싶다며 떠들고 다닌 보람이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염정아는 "'완벽한 타인' 때 배세영 작가랑 함께 했었다. 배 작가가 얼마나 글을 섬세하게 쓰고 공감을 잘 이끄는지 알고 있었다"며 "시나리오를 보면서 엄청 울었다. 무조건 이건 내꺼다 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염정아는 "너무너무 잘 하고 싶었다. 잘하고 싶은만큼 좌절도 컸다. 그래도 군무를 할 때 틀리지 않고 제 역할을 해내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오세연'(염정아 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강진봉'(류승룡 분)의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