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옹성우./ 사진=조준원 기자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옹성우./ 사진=조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스크린 첫 도전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와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옹성우는 '인생은 아름다워'로 스크린 첫 도전에 나섰다. 극 중 누구나 꿈꾸는 첫사랑 정우 역할을 맡아 보기만 해도 설레는 훈훈한 매력을 과시한다.

이날 옹성우는 '스크린 첫 도전'과 관련해 "너무 떨린다. 영화에 참여한 자체가 영광이다"라며 "춤과 노래가 있는 뮤지컬 장르에 도전한 것도 새롭고 즐거웠다"고 밝혔다.

이어 "존경하는 선배들과 함께 한 스크린에 나올 수 있다는 일이 정말 떨리고 설레고 두근두근 거린다"고 말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오세연'(염정아 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강진봉'(류승룡 분)의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