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CJ CGV, 업무 협약 체결
CGV 극장 플랫폼-왓챠 온라인 플랫폼 상호 연계
CJ CGV(최병환 대표)와 왓챠(대표 박태훈)가 업무 협약을 맺었다. / 사진제공=CGV
CJ CGV(최병환 대표)와 왓챠(대표 박태훈)가 업무 협약을 맺었다. / 사진제공=CGV


CJ CGV가 국내 토종 OTT 왓챠와 손잡았다. 양사의 데이터 및 플랫폼 연계를 통한 온·오프라인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CJ CGV(대표 최병환)는 왓챠(대표 박태훈)와 9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포괄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영화 관련 온·오프라인 플랫폼이 함께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전 세계를 통틀어서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CJ CGV 최병환 대표, 왓챠 박태훈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데이터와 플랫폼 연계를 통해 상호 시너지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CJ CGV가 그동안 축적해온 극장 관람 데이터에 왓챠의 온라인 미디어 소비 데이터를 더해 고객의 취향을 보다 세밀하게 분석할 예정이다.

실제로 CJ CGV는 1500만에 이르는 영화관 회원들의 빅데이터를 통해 영화 관람의 패턴을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왓챠 역시 콘텐츠 추천 및 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를 운영하며 취향 데이터와 개인화 추천 기술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뚜렷한 각자의 양사 데이터가 더해질 경우 고객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적시에 제공하고 흥행 여부의 예측 정확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또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플랫폼 영역에서 다양한 협업을 통해 고객 경험 만족도를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에는 글로벌 사업 연계를 통해 CJ CGV가 진출한 국가에서도 한국에서의 협력 모델을 소개하고, 서비스 추진을 검토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협력 구조를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CJ CGV와의 이번 업무 협약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왓챠만의 노하우와 데이터 관련 기술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병환 CJ CGV 대표는 "20여 년간 극장 플랫폼을 운영해 온 CGV와 개인 사용자 경험에 특화된 OTT 서비스의 왓챠가 상호 협력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극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CGV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