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은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이정은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이정은이 영화 '내가 죽던 날'을 함께 촬영한 김혜수의 인품을 칭찬했다.

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내가 죽던 날'에 출연한 이정은을 만났다. 이정은은 사고로 목소리를 잃은 섬마을 주민이자 소녀의 마지막 행적을 목격한 순천댁 역을 맡았다.

이정은은 김혜수와 촬영 도중 눈물이 터진 장면에 대해 이야기했다. 극 중 순천댁과 현수(김혜수 분)가 마지막으로 만나는 장면. 이정은은 "현수를 수고스럽게 만든 게 나인데 그 사람 눈은 내게 죄를 묻지 않더라. 그게 김혜수의 마음일까, 현수의 마음일까 싶었다. 그냥 담담히 흘러갔던 시간이 좋았다. 우리도 그 장면에서는 헷갈리더라. 이게 배우의 삶이 아닐까 싶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정은은 김혜수에 대해 "시시콜콜 사적인 이야기를 다 안 해도 그 얼굴에 배려심이 묻어난다"고 칭찬했다. 또한 "주변 배우들에게 잘한다. 좋은 배우를 추천하고 잘 모르는 사람한테도 자꾸 커피차를 보내곤 한다. 요정이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같이 공감하고 연대하려는 건 경력에서 오는 능력인 것 같다. (마음의) 여유가 없으면 쉽지 않다. 큰 걸 겪은 후에 베품 같은 거랄까. 돌아가신 김영애 선생님도 '카트' 촬영할 때 들통에 음식해서 나눠주시는 걸 좋아하셨다. 멋있는 것 같다. 마음이 부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며칠 전에 김혜수와 그런 얘길 했다. 계속 서로를 지켜봐주는 친구로 지내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청룡영화상 때 내 뺨을 어루만져주는 사진이 찍히지 않았나. 그때 감격스러웠다. 나를 에쁘게 받쳐주는 따뜻한 손에서 같이 연기하는 사람의 동료애가 느껴졌다. 단순한 여자배우라고 부르기엔 '큰 배우'같다"고 덧붙였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