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수정이 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애비규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수정이 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애비규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애비규환'을 연출한 최하나 감독이 주연 배우 정수정을 칭찬했다.

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애비규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최하나 감독과 배우 정수정, 장혜진, 최덕문, 이해영, 강말금, 신재휘가 참석했다.

정수정은 스물두 살의 5개월 차 임산부 김토일 역을 맡았다. 최 감독은 정수정에 대해 "에프엑스 활동으로 화려하고 범접하기 힘든 이미지가 강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첫 미팅 때 정수정 씨가 걸어들어오는 순간 저 사람이 맡을 김토일이 내가 원래 생각했던 김토일보다 훨씬 매력적이고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매력도 빛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 때 정수정 씨가 해맑게 웃으면서 시나리오가 재밌다고 해주는데 범접하기 힘들었던 이미지가 아니라 귀엽고 사랑스러웠다"며 "그 때도 확신이 있었고 지금도 탁월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애비규환'은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남자친구를 찾아 나서는 코믹 드라마.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