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조우진·임원희·신혜선 주연 '도굴'
도굴 수법·도구 호기심 자극
개성 넘치는 캐릭터
다소 아쉬운 극적 반전의 재미
영화 '도굴'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들인 시간과 노력에 비해 발견한 보물의 가치가 기대만큼 크진 않다. 다만 그 과정에서 발휘되는 팀 케미와 개성 있는 인물들의 모습이 재미를 선사한다. 영화 '도굴'이다.

흙 맛으로 땅속 보물의 위치까지 파악하는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 더 큰 판을 찾던 그는 엘리트 큐레이터 윤세희 실장(신혜선 분)과 손을 잡는다. 알고 보면 윤 실장의 뒤에는 문화계의 거물 진 회장(송영창 분)이 있다. 윤 실장은 진 회장을 대신해 문화재를 불법으로 모으고 해외 큰손들에게 판매하는 일을 하고 있다. 중국 지린성 고구려 고분 벽화에 이어 진 회장의 의뢰를 받은 강동구는 서울 한복판 강남 선릉에 묻혀 있다는 보물을 타깃으로 잡고, 벽화 전문 도굴꾼 존스 박사(조우진 분)와 삽질의 달인 삽다리(임원희 분)와 팀을 짠다.
영화 '도굴'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이 영화는 지금껏 한국영화에서 잘 다뤄지지 않았던 도굴이라는 소재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다양한 기술이 동원되는 도굴 과정을 담아내 관심을 이끌어낸다. 황영사 석탑부터 중국 지린성에 있는 고구려 고분 벽화 등 실제 문화재처럼 웅장하고 디테일하게 연출해낸 공간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일반인들이 알기 어려운 도굴 도구나 수법들이 영화에 담겨져 흥미를 일으킨다.

하지만 도굴 순간의 쾌감은 다소 밋밋하다. 내내 유지되던 에너지와 긴장감이 훅 떨어진다. 오랜 기다림 끝에 터져야할 큰 한 방이 부족하다. 이야기는 진부하게도 정석적인 권선징악의 메시지만 남긴다. 예상 가능한 진부한 전개로 큰 감흥이 없다.

캐릭터들 간 케미는 쫀쫀하다. 덕분에 즐거운 에너지로 가득하다. 이제훈은 앞서 연기했던 캐릭터와 달리 무거움을 벗어던지고 밝고 들떠 있는 캐릭터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준다. 조우진 역시 능청스럽고 코믹한 무드로 분위기를 띄운다. 임원희 특유의 '코믹 더티 섹시'는 몇몇 지점에서 웃음이 터진다.

'도굴'은 케이퍼무비로서 힘든 시국에 가볍게 즐기기엔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신나고 리드미컬하다.

오는 4일 개봉. 12세 관람가.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