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 5개월 간의 대장정 마치고 크랭크업
한국 최초 항공 재난 영화
송강호·이병헌·전도연·김남길·임시완·김소진·박해준 주연
영화 '비상선언'이 크랭크업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비상선언'이 크랭크업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주연한 영화 '비상선언'이 지난 10월 24일 크랭크업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비상선언'은 5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 10월 24일 촬영을 마쳤다. 5개월간 '비상선언' 현장을 이끌어 온 한재림 감독은 "전 세계적인 어려움을 겪는 상황 속에서 큰 프로젝트의 촬영임에도 불구, 예산과 86회차의 실질적인 촬영 기간 등 미리 계획된 여건 하에서 문제 없이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배우들의 집중력과 최고의 스태프들이 보여준 프로페셔널함 덕분이다. 모두 건강히 촬영을 끝마친 것에 대해서 제작자로서도 감독으로서도 매우 만족스럽다"며 "후반 작업을 잘 준비하여 좋은 영화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상선언'에서 전대미문의 항공 재난 뒤를 쫓는 형사로 변신한 송강호는 "어려운 환경 속에 모두가 안전하게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라며 "이 작품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 이웃,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느꼈고 감동적인 시간을 보냈다. 관객 여러분들에게도 이 벅찬 감정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행기 공포증을 가지고 있으나 딸을 위해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 역을 연기한 이병헌은 "여러모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무탈하게 잘 끝낸 것에 감사하다. 좋은 작품이 탄생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한재림 감독님과는 첫 작업이었는데 원하는 감정선을 찾아낼 수 있도록 배우들에게 긍정적인 방향으로 도움을 많이 주셨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파고드는 감독님의 디테일한 연출력에 아마도 출연한 모든 배우들의 좋은 연기와 감정들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비상 사태에 맞서는 장관 역을 소화한 전도연은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게 돼서 너무나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무사 촬영을 위해 애써준 이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부기장 역의 김남길은 "안전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 스태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배우, 스태프 모두가 그 어느 때보다도 서로를 배려하고 협력하며 최선을 다했다. 모든 분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하는 좋은 작품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홀로 비행기에 오른 승객으로 분한 임시완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감독님께서 함께 하시는 영화에 캐스팅 돼 영광스러웠다"며 "촬영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과정 한 순간 한 순간 신기하고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아마 이 영화는 평생 제게 값진 의미의 영화로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비상사태를 맞이한 비행기의 승무원을 연기한 김소진은 "긴 시간 동안 성실히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저희 스태프 분들, 함께해 준 모든 배우 분들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한 마음 전한다. 정말 고생 많으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모두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 역을 맡은 박해준은 "무엇보다 좋은 선후배 배우 분들과 훌륭한 스태프 분들까지 함께 작업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힘든 시기지만 최선을 다해 촬영한 만큼 관객 분들께 감동과 위로를 선물할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감사를 표했다.

'비상선언'은 '연애의 목적'(2005)과 '우아한세계'(2007), 913만 관객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관상'(2013), 스타일리시한 연출과 탄탄한 스토리로 관객을 끌어 모은 '더 킹'(2017) 등 작품성 높은 영화들로 흥행을 거머쥐었던 한재림 감독의 신작이다.

'비상선언'이란 항공기가 재난 상황에 직면했을 때, 기장의 판단에 의해 더이상 정상적인 운항이 불가능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언하는 비상사태를 뜻한다. 촬영을 모두 마친 영화 '비상선언'은 후반 작업 이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