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복' 박보검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박보검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보검이 '서복'을 통해 5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서복'은 박보검의 영화 첫 주연작이기도 하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

2011년 영화 '블라인드'로 데뷔한 박보검은 드라마 '원더풀 마마', '참 좋은 시절', '내일도 칸타빌레', '너를 기억해', 영화 '명량', '차이나타운'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다져왔다. 2015년에는 인기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천재 바둑 기사 최택 역을 맡아 여심을 사로잡으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듬해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까칠한 조선시대 왕세자 이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며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사로잡은 청춘스타 박보검. 최근 드라마 '청춘기록'을 통해 다시 한번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공감과 설렘을 선사하며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그가 '차이나타운' 이후 5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서복'을 선보인다.

'서복'에서 박보검이 맡은 서복은 줄기세포 복제와 유전자 조작으로 만들어진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영원이라는 시간에 갇혀 실험실 안에서만 지내던 중 정보국 요원 기헌과 함께 난생 처음 진짜 세상을 마주하게 된다. 박보검은 "영화 속에서 서복이 선택해야 하는 순간에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 계속 고민하고 연구하면서 연기했다"며 뜨거운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한국영화 최초의 복제인간 캐릭터인 서복을 통해 강렬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든 것을 처음 경험하는 순수한 아이 같은 모습부터 자신을 노리는 세력을 향한 서늘한 눈빛까지 감정의 진폭이 큰 캐릭터 서복을 세밀하게 그려낸 그에 대해 이용주 감독은 "순간적인 집중력과 에너지가 뛰어난 배우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박보검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영화 '서복'의 제작보고회에 영상을 통해 인사를 전한 배우 박보검 / 사진='서복' 제작보고회 캡처
영화 '서복'의 제작보고회에 영상을 통해 인사를 전한 배우 박보검 / 사진='서복' 제작보고회 캡처
해군 복무 중인 박보검은 지난 27일 제주 서귀포시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의 진행을 맡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 '서복'을 홍보하기도 했다. 그는 "12월 개봉하는 '서복'도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같은날 오전 열린 영화 '서복' 제작보고회에서는 입대 전 찍은 영상을 통해 깜짝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영상에서 박보검은 "'서복'에서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은 박보검"이라며 "오늘 함께 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에 영상을 남겼다"고 밝혔다. 또한 함께한 스태프들,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의미를 담기 위해 많은 분들이 함께했다. 모두 서복하고 행복하시라"고 덧붙였다.

'서복'은 오는 12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