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정유미, 제40회 영평상 남녀주연상
우민호 감독 '남산의 부장들' 최우수작품상
박정민·김미경, 조연상
강말금·곽민규, 신인상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병헌(왼쪽), 정유미 / 사진=텐아시아DB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병헌(왼쪽), 정유미 / 사진=텐아시아DB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이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영평상) 최우수작품상 영예를 안았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은 남우주연상,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는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회장 황영미)는 26일 제40회 영평상 수상자(작)을 이같이 발표했다.

남녀조연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박정민, '82년생 김지영'의 김미경에게 돌아갔다. 임대형 감독의 '윤희에게'는 감독상과 각본상, 음악상 3개 부문을 석권했다. 임대형 감독은 감독상에 이어 각본상까지 차지하게 됐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은 신인여우상, '이장'의 곽민규는 신인남우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신인감독상'은 '남매의 여름밤'을 연출한 윤단비 감독에게 돌아갔으며 연상호 감독의 '반도'는 촬영상과 특수효과상 2개 부문을 수상하게 됐다.

공로영화인상은 한국영화평론사의 산 증인이자 한국영화평론가협회의 창립 멤버이며 지금까지도 활발하게 영화평론가로서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김종원 영화평론가가 수상하게 됐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한 '도망친 여자'의 홍상수 감독에게 돌아갔다.

'독립영화지원상'은 '아워바디'을 연출한 한가람 감독과 다큐멘터리 '동아시아반일무장전선'를 연출한 김미례 감독이 수상하게 됐다. 이 상은 독립영화의 상영관 부족, 개봉(또는 복수개봉)의 어려움이 지속적으로 가중되는 상황에서 각별한 지원, 발굴의 의미를 지닌 상으로 CJ(CGV아트하우스), 백두대간(아트하우스 모모), 엣나인(아트나인), 인디스페이스, 오오극장 등 총 5개 기업과 극장이 본 상에 동참한다.

이번 '영평 10선'에는 '82년생 김지영',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도망친 여자', '백두산', '윤희에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 '프랑스 여자'가 선정됐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원들은 각 부문과 별도로 작품 미학성에 주목해 올해 발군의 열 작품을 '영평 10선'으로 결정한다. 매해 '영평 10선'은 한국영상자료원의 '한국영화 100선' 선정 때 참고 기준이 되는 중요 데이터가 되기도 한다.

협회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대면·비대면 혼용방식으로 개최한 지난 23일 본 심사회의에서 수상자(작)들을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은 오는 11월11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개최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