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 감독의 '미나리'
감독의 경험 바탕으로 써낸 이민자의 이야기
스티븐 연 "영화와 실제로 비슷한 경험했다"
한예리 "할리우드 진출? 거창한 말"
영화 '미나리'가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 사진제공=선댄스 영화제
영화 '미나리'가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 사진제공=선댄스 영화제


한국계 미국인 감독의 자전적 경험으로 이민자의 치열한 삶을 풀어낸 영화 '미나리'가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됐다. 이번 영화에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의 출연과 배우 한예리의 외화 진출작으로도 주목 받는다.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부문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갈라프레젠테이션은 거장 감독의 신작 또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화제작을 초청한 섹션이다. 리 아이작 정 감독(한국명 정이삭)과 배우 스티븐 연은 미국 현지에서 온라인을 통해 화상으로 연결했고,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는 현장에 참석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쫓아 미국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 영화를 연출한 정 감독은 한국계 미국인으로, 영화에 자신의 경험을 녹여냈다.

정 감독은 "이 영화의 대본 작업을 했을 때 윌라 캐더의 '마이 안토니아’라는 책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이 이야기에서 인상적이었던 건 (작가가) 자신의 기억에 대해 진실하게 다가가려는 것이었다. 뉴욕에서 살면서 이 책을 쓸 때 이 이야기가 얼마만큼 실제 삶과 같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윌라 캐더가 했던 것처럼 내 기억을 진실하게 되돌아보려 노력했다. 1980년대 내 기억들의 체크리스트를 만들고 이를 되짚어봤다. 대부분 이야기가 실제로 우리 가족에 겪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과정을 통해 다큐멘터리가 아니라 픽션으로 만들었다. 나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실존 인물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들이 나왔고, 배우들이 각 캐릭터를 연기하며 새롭게 창작해냈다"고 덧붙였다.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스티븐 연은 캘리포니아주에서 10년간 병아리 감별사로 일하다 자기 농장을 만들기 위해 가족들과 아칸소로 이사간 아버지 제이콥 역을 맡았다. 한예리는 그의 아내 모니카, 노엘 케이트 조는 딸 앤, 앨런 김은 아들 데이비드를 연기했다. 윤여정은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온 외할머니 역을 맡았다.

한국계 미국인 배우인 스티븐 연 역시 영화의 많은 부분에 공감했다. 그는 "우리 가족은 캐나다를 거처 미국 미시건으로 갔다. 서부의 한적한 곳에서 살았다"며 "비슷한 내 경험들이 영화에 녹아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민을 해서 산다는 것은 트라우마가 될 수도 있다. 세대, 언어, 문화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며 "정 감독이 만든 내용을 보면서 공감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 감독은 진실하고 정직하게 이야기를 만들면서 배우들에게 자신을 투영할 수 있는 많은 공간을 줬다"고 덧붙였다.

스티븐 연은 "한국에서 미국으로 오면서 내가 어느 곳에도 속해있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중간 갭에 끼어있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가족들이 더 결속한 것 같다"며 이민자로서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제이콥 캐릭터에서 자신과 자신의 아버지 모습을 봤다고 했다. 그는 "제이콥은 나와 아버지의 내외면과 닮아있다. 살아내기 위해 녹록치 않은 현실을 이겨낸다. '아케리칸 드림'이라는 얘길 하는데 우리 아버지가 이런 걸 추구하면서 미국에 왔을 거라는 동기 같은 걸 이해할 수 있었던 계기였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이번 영화의 제작에도 참여했다. 그는 "미국인의 관점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다르다"며 "우리의 진실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우리가 아는 우리 한국인의 모습을 전하기 위해 필름 메이킹의 전 과정에서 컨트롤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제작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윤여정은 "나이가 많아서 지금은 사람을 보고 일을 한다. 정 감독을 처음 만났을 때 마음에 들었다. 남자로 좋았다는 게 아니라 진지하고 순수했다"며 정 감독을 칭찬했다. 또한 "한국말을 못 하는데 저도 알고 한국영화도 알더라. 처음 인상이 좋았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정 감독이 쓴 건줄 몰랐는데 이야기가 너무 리얼해서 감독님의 실제 이야기냐고 묻기도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한예리 역시 "감독님 인상이 좋았다. 제가 영어를 잘 못하는데도 감독님과 소통이 잘 될 것 같다는 이상한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적인 부분이 가장 많은 인물이 모니카라고 생각했다. 엄마, 이모, 할머니 등 주변에서 많이 봤던 모습이 모니카 안에 있었다. 감독님과 어떻게든 모니카를 만들어 볼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미국에서의 경험은 없지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한예리에게 이번 영화는 외화 첫 주연작이다. 한예리는 "할리우드 진출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기사가 나서 좀 부담스러웠다. 왜 이렇게 거창하게 기사가 났나 생각했다"며 쑥스러워 했다. 윤여정 역시 "할리우드는 가보지도 못했다. 시골에서 찍었다. 그렇게 쓰지 말아 달라. 할리우드 못 갔다"며 웃었다.

배우들은 촬영 당시 합숙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윤여정은 "기숙사 같은 데서 합숙하면서 다 같이 대본 얘기만 했다. 우린 정말 패밀리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제8회 미들버그 영화제에서 앙상블 어워드상(배우조합상) 수상을 언급하며 "그 사람들이 영화를 잘 본 거 같다고 했다. 우리가 정말 가족이었지 않나"고 말했다.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2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미나리'는 지난 2월 열린 미국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자국 영화 경쟁 부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수상 소식을 들었을 때 소감을 묻자 정 감독은 "비현실적이었다. 아침에 누나와 영화를 봤는데 이렇게 큰 스크린에서 영화를 본다는 것만 해도 좋았는데 상을 받게 돼 놀랐다"고 답했다. 또한 "아칸소라는 작은 시골에서 일어난 일이나 가족과의 연결 같은 것들을 관객들이 개인적 삶에 투영하면서 좋아한 게 아닌가 싶었다"며 공감 포인트에 대해 짐작했다.

이번 영화는 선댄스 영화제 수상 후 아카데미상 주요 후보로도 점쳐지는 상황이다. 정 감독은 "'기생충'의 수상을 보고 미국 관객들이 더 많은 영화를 포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적 콘텐츠가 일반 미국 관객들에게 소구되는 것 같다. 비단 영화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다른 콘텐츠들에 대한 반응을 보면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여정이 아카데미 조연상 후보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윤여정은 "저도 잘 몰랐다"며 손사래를 쳤다. 그는 "곤란하게 된 게 식당에 갔는데 어떤 아저씨가 축하한다고 하더라. 아카데미 조연상 후보에 올랐다고. 아니라고 했다. 아직 '후보에 오를지도 모르는 상황'인 거다. 만약 못 올라가면 나는 못 탄 게 되는 거 아니냐"며 웃었다.
영화 '미나리'의 리 아이작 정 감독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미나리'의 리 아이작 정 감독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정 감독은 제목이 '미나리'인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처음 시작할 때부터 미나리여야 한다고 생각했고 미나리가 자라는 모습도 영화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우리 할머니가 미국에 왔을 때 미나리 씨앗을 갖고 와서 심었다. 한국 채소 여러 종류를 심었는데 미나리는 우리 가족만을 위해 심고 길렀다. 아이러니하게도 우리가 심고 길렀던 것 중에 가장 잘 자란 것이 미나리였다. 우리를 향한 할머니의 사랑이 담겨있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미나리'라는 제목에서 영화의 감정과 정서를 느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정서적 수준뿐만 아니라 일상적 수준에서도 영화가 갖고 있는 걸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스티븐 연은 "관객 입장에서는 각자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겠지만 제가 이 영화를 하면서 배우로서 더 배우게 됐다. 우리는 서로가 다 연결돼 있고 서로 없인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언어나 물리적으로 서로 배려하며 세대 간 이해와 소통을 할 수 있는 힐링 포인트가 되길 바란다"며 영화에 담은 메시지를 전했다.

한예리는 "감독님과 스티븐 연, (영화에 출연한) 두 아이 모두 왔으면 좋을 텐데 못 와서 속상하다. 한편으로 영화제가 지속돼 다행이라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가 빨리 정리돼야 '미나리'도 많은 관객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하루빨리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다. 치열하게 찍은 영화라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