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 첫 입성
동네 언니 같은 친근한 반전 일상
동네 친구와 섹시 댄스 대결 중 눈물 흘린 사연
서지혜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서지혜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배우 서지혜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몸매 관리 비법을 공개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 '냉미녀' 배우 서지혜가 첫 출연, 털털하고 친근한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혜는 온종일 부기와 혈액순환 관리를 위해 사투를 벌인다. 첫 일과로 체중계에 올라선 그는 부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반신욕으로 시간을 보낸다. 반신욕을 하는 내내 귀여운 동물 사진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친근한 매력을 발산한다.

서지혜는 자신만의 특별한 몸매 관리 비법을 선보인다. 온몸에 벨트를 장착한 뒤 요가 매트 위에서 '구르기’를 시작, 어디서도 본 적 없던 신기한 운동법에 스튜디오 회원들도 호기심을 보인다. 서지혜는 무려 4단계로 나뉜 구르기 운동에 머리가 산발이 될 정도로 열정을 불태운다.

또한 그의 집에 평소 친하게 지내던 '동네 친구'가 등장한다. 한 차례 '건강식' 먹방을 즐긴 뒤 설거지를 건 댄스 대결에 나선다. 서지혜는 진땀을 흘리며 모든 동작을 소화해 '승부욕 끝판왕'다운 면모를 보인다. 이어 대결 섹시 댄스까지 도전하지만 개다리 춤을 연상케 하는 코믹한(?) 춤 실력을 뽐내고 과도한 열정 탓에 눈물까지 쏟는다.

'동네 언니' 같은 서지혜의 친근한 반전 일상은 오는 23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