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대행사 대표 '재식' 役
시청각장애 아동과 '한집살이'
"진한 감동과 여운 선사"
지난 15일 정읍서 첫 촬영
배우 진구./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진구./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진구가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가제)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내겐 너무 소중한 너'(감독 이창원, 권성모)는 평생 외톨이로 살아온 한 사내와 시청각장애를 가진 아이가 한집살이를 하게 되면서 겪는 삶의 변화를 다룬 작품.

시청각장애인 지원법인 '헬렌켈러법'을 주요한 소재로, 이벤트 대행사 식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재식(진구 분)이 시청각장애를 가진 아동 은혜(정서연 분)와 인연이 닿아 소통하는 이야기다.

재식은 극중 유별난 결벽증의 소유자 이지만, 기본적인 의사소통조차 불가능한 은혜와 함께 지내는 동안 불편함을 감수하며 생활을 이어간다. 이후 꾸준히 대화를 시도하며 방법을 찾게 되자 그들의 삶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재식과 은혜가 소통을 위한 노력으로 이룬 '일상의 기적'을 영화에 고스란히 담을 예정이다.

'마더' '26년' '태양의 후예' 등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 준 진구는 '내겐 너무 소중한 너'에서의 '재식'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특히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한국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꼭 한 번은 영화로 만들어져야 하는 소재를 디테일한 추적을 통해 뜨거운 감동에 이르게 한 시나리오'라는 평을 받은 작품이라 의미를 더한다.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지난 10월 15일 전라북도 정읍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