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삼토반' 찍고 외향적으로 성격 변화"
"내면 깊은 인물 연기가 더 재밌어"
"이솜·박혜수, 또래 배우와 촬영도 즐거워"
배우 고아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아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내면이 복잡하고 깊은 사람을 연기할 때가 훨씬 더 재밌어요."

주체적이고 자주적인 캐릭터 연기로 깊은 울림을 주는 배우 고아성이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으로 또 한 번 멋진 여성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1995년이 배경인 이번 영화는 고졸 출신이자 여자라서 차별 받는 대기업 사원들이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자영(고아성 분), 유나(이솜 분), 보람(박혜수 분)은 8년 차 '말단 베테랑 사원'으로, 승진 기회를 얻기 위해 사내 토익반 수업을 함께 듣고 있다. 고아성은 "작품을 선택할 때 그 시점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것 같다"며 "나도 최근에 깨달았는데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근 몇 년간 내가 닮고 싶고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연기했더라"고 말했다.

영화 속 고졸 출신 여사원들은 옷차림부터 차별 당한다. 다른 사원들과 달리 유니폼을 입는 것. 경력이 8년이나 됐는데도 커피 타기, 청소하기, 담배 사오기 등 잔심부름만 떠맡는다. 고아성은 "시나리오를 읽고 갔는데도 정말 서운한 감정이 들 때가 있었다"며 "영화에서 자영이 결심하고 검사님에게 직접 말을 하러 간 장면에서 검사님이 '아가씨, 담배 좀 사달라'고 했을 때 실제로 서운했다. 검사 역을 하신 김태훈 선배님을 너무 좋아하는데 좀 속상했다"고 털어놓았다.

"허드렛일을 하는 여직원들의 모습이 영화 초반부터 나오잖아요. 신발을 갖다 주고 담배를 사다놓죠. 그 장면에서 '오 상무 짐을 아직도 안 뺐어?'라고 다그치는 대사와 '왜 지 일을 남한테 시켜?'라는 대사가 겹쳐져요. 이게 감독님이 담고 싶어 했던 메시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995년이 배경인 만큼 당시의 모습을 생생하게 재현하는 것도 영화의 중요한 부분. 4살 때였다는 고아성은 어릴 적이라 기억이 흐릿했지만 영화를 준비하면서 당시가 떠오른 듯 했다고 한다.

"촬영 전 분장과 의상 테스트를 받아볼 때 처음으로 갖추고 거울을 보는데 자료화면이 아니라 제가 실제로 봤던 사람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옛날에 할머니 댁에 갔을 때 퇴근하고 돌아온 우리 이모, 일하는 무수한 여성들에 대한 잔상이 제 머릿속에 남아있다는 걸 알았어요. 당시를 기억하는 분도 많을 테고 직접 겪은 분들도 많을 거라서 잘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겼어요. 또 이모가 실제로 당시에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었어요. 대기업 말단 사원으로 계셨죠. 이모한테 그 때 사진을 많이 받아서 감독님에게 보여주기도 했어요."
배우 고아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아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영화는 어려움 속에서도 당차게 현실을 헤쳐 나가는 주인공들의 모습이 유쾌하고 발랄하게 그려진다. 고아성은 이 작품을 마치고 자영 캐릭터에 영향을 받아 좀 더 외향적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그렇게 변화된 자신에 대해 "주변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며 "사람들이 조금 피곤해하는 것 같기도 하다. 제가 말을 많이 시키는 것도 같다"면서 웃었다. 그런 모습은 예능 '바닷길 선발대'에서도 드러난다.

"영화가 끝나고도 성격이 유지되는 것 같아요. '바닷길 선발대'를 모니터링해보면 제가 완전 자영이에요. 외향적이고 사람들과 함께 있는 걸 즐거워하고요. 코로나로 가라앉아있던 것 같은데 모험적이고 도전적인 제안이 와서 고민 없이 뛰어들었어요. 쉽지만은 않은 여정을 잘 마쳤다는 데 뿌듯하고 좋은 사람들을 만나기도 했어요."

영화 속 세 친구들의 끈끈한 우정은 관객들을 미소 짓게 하는 대목. 우애로운 세 배우 고아성, 이솜, 박혜수의 실제 모습이 영화 속 '연대의 힘'으로 이어졌다. 고아성은 "(합숙할 때) 자연스럽게 한 방에 모이면서 셋이 모여서 도란도란 그날 일들을 얘기했다. 영화 외적인 얘기도 했다"며 "또래 배우들과 함께 촬영하는 즐거움을 누렸다"고 말했다.

"이솜 씨는 열정적으로 연기하는 사람이에요. 저는 애드리브를 못하는데 이솜 씨는 애드리브를 열심히 준비해오고 대사 없는 신에 대사를 준비해오기도 해요. 나중에 DVD를 만든다면 이솜 헌정 부분을 따로 만들어야 할 정도죠. 극 중 유나가 아이디어 뱅크인데 이솜 씨도 실제로 그래요. 박혜수 씨는 제가 좋아하는 배우에요. 연기를 하는 것도 매 순간 선택이고 결국 전체적으로 봤을 때 본인이 어떤 사람인지가 담긴다고 생각해요. 재미없는 사람이 유머러스한 연기를 하면 그 사람이 재밌는 사람인지 아닌지 여실히 보이잖아요. 박혜수 씨는 실제로 만나보니 중심이 잘 잡힌 사람이었고 진실한 겸손도 갖추고 있었어요. 사람이 이렇게 단단하면서 어떻게 겸손하기까지 할까 싶어서 신기했죠."
배우 고아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아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아역부터 시작해 오랜 연기 생활을 해온 고아성. 연기에 대한 마음가짐이 달라진 부분도 있을까.

"제가 어떤 사람인지 그대로 담기는 것 같아서 스스로가 부끄럽지 않아야 그 연기를 시작할 수 있는 거 같아요. 자영은 성실하고 불의에 맞설 용기를 가진 사람인데 내가 이런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감독님에게 조언을 구한 적 있어요. 감독님이 '이런 영화를 찍게 됐지만 내가 그런 사람인줄 모르겠다. 하지만 이 시나리오를 쓰고는 불편한 게 있으면 은근히 하나씩 해결하려고 한다'고 하시더라고요. 예를 들면 쓰러져있는 쓰레기통 바로 세워놓기 같은 거요. 웃긴 거 같기도 한데 그게 뭔지 알겠더라고요. 저도 그렇게 실천하는 게 있는데 민망해서 뭔지는 말 못하겠어요. 하하. 예전에는 시나리오 속 캐릭터를 준비했다면 이젠 좀 더 외적인 요소도 바꾸려는 것 같아요."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