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혜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혜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혜수가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 고아성, 이솜과의 케미가 잘 담긴 것 같다고 했다.

1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 출연한 박혜수를 만났다. 박혜수는 삼진전자 회계부 사원이자 수학 천재 보람을 연기했다.

이번 영화에서 고아성은 삼진전자 생산관리3부 사원 이자영을, 이솜은 삼진전자 마케팅부의 돌직구 사원 정유나를 연기했다. 박혜수는 "경력으로 차이가 많이 나는 선배님들이라 다가가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했느데 신기하게도 처음 만난 자리에서 이 언니들이 이미 저에게 마음을 열 준비가 돼 있다는 게 느껴졌다. 왜인지 잘 모르겠지만 나를 애정 있게 봐준다는 걸 느껴서 낯 가리지 않고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 전 작품과 역할에 대해 얘기하고 고민을 공유하면서 가까워져서 첫 촬영 현장에 갔을 때도 낯설지 않았다. 이미 이 관계가 돈독하게 만들어져 있어서 친구 관계를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고 전했다.

박혜수는 고아성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연륜이 느껴진다. 여유와 집중력이 있다. 첫 촬영부터 마지막까지 흐트러짐 없는 집중력을 보이는 게 멋있었다"고 말했다. 이솜에 대해서는 "정말 열심히 치열하게 고민해온다는 게 느껴졌다"며 "대본 상에 직접적으로 드러나있지 않은 부분까지 언니가 연기로 만들어낸 게 많다. 많이 배웠다"며 감탄했다.

박혜수는 "셋의 합이 필요한 장면을 보면 내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어딘가 다른 연기를 펼치며 그 장면을 풍부하고 깊이 있게 만들어줬더라. 저도 보람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면서 언니들에게 도움을 받은 것 같다"며 고마워했다.

이처럼 이 영화는 여성 캐릭터 3인방이 주축이 돼 이야기를 이끌고 나간다. 박혜수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이렇게 각기 다른 세 여성 인물이 주인공이자 친구로서 일들을 해결해나간다. 작디 작은 인물들이 힘을 모아서 결국에 승리해내는 서사가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해결이 이야기의 주된 부분이나 그 과정에서 셋의 올망졸망 함께하는 케미가 이 영화를 또 다르게 매력적으로 만든다.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가지만 그 안에 각자만의 고민이 있고 각자 다른 상황들도 겪는데 이것들이 조화를 이루는 게 멋스럽게 그려졌다"고 덧붙였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인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