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재명(왼쪽부터), 홍의정 감독, 유아인이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재명(왼쪽부터), 홍의정 감독, 유아인이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소리도 없이'로 장편영화 연출에 데뷔한 홍의정 감독이 배우 유아인, 유재명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12일 오전 '소리도 없이'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홍의정 감독과 배우 유아인, 유재명이 참석했다.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을 연기했다.

장편영화 데뷔작을 두 배우와 함께한 홍 감독은 “두 분에게 초보 연출자가 할 수 있는 모든 실수를 다 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도 너그럽게 다 받아줘서 이상하고 어려운 부탁도 드릴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제가 초보이기 때문에 이렇게 경력이 높으신 분들을 칭찬하거나 좋았다고 확실히 드러나는 말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제가 잘했다고 말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어서 시원하게 긍정적인 표현을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아인은 “우리는 (실수라고) 느낀 적 없는데 감독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게 실수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명은 홍 감독에 대해 "컷이나 NG를 차분하게 말씀하신다. 모니터 너머로 살짝 미소지을 때가 있는데 그 때가 가장 만족스럽다는 거다"고 전했다. 유아인은 "감독님이 옅은 미소를 지을 때 너무 괴롭다는 느낌이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며 "그런 솔직함이 있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두 배우들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그는 "아역배우들이 있으니 아역배우들에게 더 집중하기도 했다"며 "어느 날 아역배우 문승아에게 너무 잘했다고 하고 다음 테이크 준비를 하는 중에 유재명 선배님이 아역에게 '칭찬받아서 너무 좋겠다'고 해서 너무 놀랐다. 제가 칭찬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라서 적극적으로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아인은 "위치라는 말은 쓰지 말자. 우리 서로 자유롭게 하자. 그래야 좋은 창작 현장이 만들어지지 않겠나"고 격려했다. 홍 감독은 "긴장을 내려놓을 수 있는 작은 사건들이 종종 있었다. 유아인 씨에게 좋은 테이크였다고 말씀드리면 상황이 어색하지 않게 '내 배가 열심히 일했지'처럼 농담을 해줬다. 두 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