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재명이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재명이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재명이 영화 '소리도 없이'에 함께 출연한 유아인과의 연기 호흡을 자랑했다.

12일 오전 '소리도 없이'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홍의정 감독과 배우 유아인, 유재명이 참석했다.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을 연기했다.

유재명과 유아인은 함께 작업한 데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재명은 “유아인과 이번에 처음 작업하게 됐다. 작품을 하는 배우라는 느낌보다 아이콘 같은 느낌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실제로 해보니 어떤 배우보다 열심히 분석하고 현장에서 자유롭게 연기해나가는 모습이 부러웠다. 저는 20년 전부터 연극을 해서 작업을 너무 성스럽게 대하는 면이 있는데 유아인 씨는 즐기고 마음껏 표현하고 소통해서 부럽기도 했다”고 덧붙다.

유아인은 유재명에 대해 “존재해주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됐고 의지됐고 감사했다. 카메라가 돌아가는 순간에 제가 딱히 드릴 것이 없어서 죄송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서로 인물로서 존재하면서 가져갈 수밖에 없는 호흡에서도 상당히 편안함을 느꼈다. 아무것도 느끼지 않는 게 제일 좋은 것 같은데 큰 느낌 없이 그 인물이 될 수 있었고, 감정적 불순물이 없었다”며 연기 케미를 자랑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