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서 부성애 보여준 성동일
"우리 아이들에게 보여준 영화"
가정적·헌신적인 성동일 "나는 못 해도 자식들에겐 다 시켜"
배우 성동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성동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돈 버는 것도 좋지만 제 나이에 맞게 한 번씩 이렇게 나잇값 할 수 있는 영화를 해보는 것도 좋지 않겠나 싶었어요."

배우 성동일이 영화 '담보'를 통해 무뚝뚝하지만 속정 깊은 아버지 연기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응답하라' 시리즈로 많은 '개딸'을 얻은 그가 이번 영화에서는 '남의 집 자식'과 부녀의 정을 맺는다.

'담보'에서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분)과 종배(김희원 분)는 돈 대신 담보로 데려온 9살 승이를 키우게 된다. 성동일은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냥 성동일"이라고 말했을 정도로 친숙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개딸들은 친딸이라 편하게 대해도 되는데 여기서는 그렇게 할 수 없었다. 너무 과하게 해버리면 보는 분들이 불편할 수도 있고, 어린 승이가 어른 승이로 자라는 과정에서 (친딸이 아니니까) 조심스러웠다"며 "딸을 키우는 것은 같은데 조건이 완전히 달랐다"고 말했다.
배우 성동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성동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성동일은 자신의 아이들을 이번 영화 시사회에 초대했다.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미스터 고' 이후에 아버지 영화를 애들이 처음 본 거죠. 애들이 영화가 너무 재밌다고 하더라고요. 막둥이는 울다가 도저히 혼자 못 보겠다고 엄마한테 왔대요. 아이들이 후반부는 저와 다르고 전반부 모습은 평소 저와 똑같대요. 하하. 영화는 정서적·사회문화적 기록이 가장 많이 담기는 장르인 것 같아요. 그래서 자식이 있는 아버지로서 기록을 남길 수 있는 작업을 해보자고 해서 시작했던 게 영화죠. 지금도 영화라는 건 남달라요."

'아버지가 아니었다면 이 영화에 출연할 수 있었겠나'고 묻자 성동일은 "그렇진 않았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아직도 가족들에 대해 다 모르는 것 같다. '아빠도 아빠가 처음이라서'라는 말이 딱 맞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좋은 아버지가 되려고) 많이 노력하는 편이죠. 나는 안 먹어본 게 많고 못 해본 게 많지만 나이 먹어 자식들한테는 '안 먹어본 게 많다, 안 해 본 게 많다'는 소리가 안 나오게 하려고 해요. '국가대표'에 출연했지만 저는 스키를 거의 안 신어봤어요. 그래도 애들은 다 시키죠. 해외여행도 보내요. 애들을 통해 파리가 어떻고 스위스가 어떻다는 얘기를 들어요. 저와 집사람은 가본 적 없어도요."
영화 '담보'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담보'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성동일은 과거 한 방송에서 자신이 혼외자로 태어났으며 아버지는 가정을 돌보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래서인지 더욱 자신이 이룬 가정에 대해 큰 애정과 애착을 드러냈다. 그는 "내 원동력의 첫 번째는 아내고, 두 번째는 아이들"이라고 말했다.

"자식이 제게 주는 의미는 두석이 느끼는 것과 똑같아요. 언제 쉬냐고 물으면 전 죽어서 쉬겠다고 해요. 저를 위해 가정을 이뤄준 집사람, 그리고 아이들. 그건 약속인 것 같아요. 자식들이 주는 동기부여가 지금도 커요. 지금은 자식들을 위해 어떻게든지 돈을 벌고 나중에 애들이 크면 좀 더 저와 제 아내를 위해 살면 되죠. 저만 그렇겠나요. 누구든 그렇고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될 거예요. 집에 TV가 없는 건 식구들끼리 더 대화를 많이 하기 위해서기도 해요. 전 집사람과 대화를 많이 하는데 큰 위로가 되요."
배우 성동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성동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성동일은 추석 계획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명절이라고 굳이 일을 안 하진 않지만 대신 하루는 무조건 쉬어야 한다. 내가 차례를 지내야 해서다. 뭐라고 하면 '조상 없는 놈 만들지 마라'고 한다"며 웃었다. 이어 "애들도 다 같이 전 부치고 음식 해서 나눠먹는다. 우리집은 어머니 때부터 민어를 해서 민어 구하러 연안부두에 가기도 하고 대형마트에 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스스로를 두고 "다작 배우", "박리다매"라고 너스레를 떤 성동일은 올해는 드라마에 좀 더 집중하고 내년엔 영화 위주로 작업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나는 좀 계획적으로 하는데, 올해는 드라마 위주로 계속 가고 있다"며 "지금 '시지프스', '지리산'을 같이 찍고 있고 내년엔 또 영화 위주로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