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보도스틸 14종 공개
고아성X이솜X박혜수, 1995년의 용감한 친구로 변신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더 램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더 램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커리어우먼을 꿈꿨던 말단 사원들이 회사의 비리에 맞서는 모습을 담은 보도스틸 14종을 공개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공개된 보도스틸은 1995년, 회사가 숨기려는 의혹을 파헤치는 싸움에 나서게 된 8년째 말단 사원들의 우정과 성장을 유쾌하게 담아내 눈길을 모은다.

동일하게 자주색 유니폼을 입고 있는 생산관리3부 자영(고아성), 마케팅부 유나(이솜), 회계부 보람(박혜수)의 스틸은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커피 타기 등 온갖 잔심부름과 보조 업무를 도맡아 했던 90년대 말단 사원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이에 반해 회사 밖에서는 편안함과 멋이 공존하는 세미 정장부터 파워 숄더 자켓, 금 액세서리, 미니스커트, 롱 코트까지 각자의 개성과 스타일이 돋보이는 세 친구의 모습으로 개인주의가 피어나던 낭만의 시대 1995년 을지로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듯해 영화를 보는 재미를 더한다. 여기에 커리어우먼을 꿈꾸며 보조업무가 아닌 진짜 '일'을 해보고 싶어 하는 세 친구가 토익 600점이 넘으면 대리로 진급할 수 있다는 공고를 보는 모습은 과연 이들이 승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우연히 회사의 폐수 방류 현장을 목격하게 된 자영이 유나, 보람과 화장실에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는 스틸은 이들이 사내 비리에 용감하게 맞서 나갈 행보에 호기심을 더한다. 자영의 오지랖으로 시작해, 미스터리 소설 마니아답게 추리를 펼치는 유나, 수질검사서 속 페놀 함량을 빠르게 암산해내는 수학 천재 보람까지. 세 친구의 예측할 수 없는 순간순간을 담은 스틸은 회사라는 거대한 장벽에 용감하게 맞선 이들이 과연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서로에 대한 신뢰를 가득 담은 눈빛으로 '찐친' 케미를 보여준 고아성, 이솜, 박혜수의 스틸은 회사의 은폐 의혹을 파헤치는 과정 속, 이들에게 생겨난 우정과 연대, 포기를 모르는 용기로 함께 이뤄낸 성장을 실감 나게 그려낼 것을 예고한다. 뿐만 아니라, 생산관리3부 대리 최동수(조현철), 회계부 부장 봉현철(김종수), 상무 오태영(백현진), 전략기획실 말단 사원 송소라(이주영) 등 탄탄한 연기력과 다양한 개성으로 빈틈없이 채워낸 배우들은 적재적소에서 용감하게 회사와 맞짱 뜨는 세 친구들과 어우러져 풍성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서로 달라 더 눈에 띄는 개성과 매력. 그리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뭉친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입사 8년차 말단 사원들이자 회사와 맞짱 뜨는 세 친구로 분해 우정과 연대, 포기를 모르는 용기로 함께 이뤄낸 성장을 실감 나게 그려낼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