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지원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영화 '담보'에서 중국어 대사를 유창하게 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2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담보' 개봉을 앞둔 하지원을 만났다. 하지원은 두석(성동일 분)과 종배(김희원 분)의 사랑과 헌신으로 훌륭히 자란 승이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는 JK필름 윤제균 감독이 제작했다. 하지원과 윤제균 감독은 영화 '색즉시공', '1번가의 기적', '해운대', '7광구' 등으로 함께 작업한 바 있다.

하지원은 "이 영화가 주는 따뜻함이 있다. 또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주면서 영화를 열고 닫는 역할이라고 했다.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갔으면 좋겠는데 내가 해주면 어떻겠느냐고 했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그런 부분도 느껴지고 관객들과 소통하고 싶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아역 박소이와 2인 1역 연기했다. 박소이는 어린 승이 역을 맡았다. 하지원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어른 승이의 분량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적다거나 그런 생각은 처음부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시나리오를 봤을 때의 그 느낌에 맞게 영화가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극 중 승이는 동시통역사가 되어 국가 행사에서 통역을 맡게 된다. 하지원은 유창한 중국어 발음으로 중국어 대사를 소화해냈다. 하지원은 "실제로 장관님 통역을 했던 분이 가르쳐주셨다. 국가의 공식적인 자리에서 통역은 평소에 쓰는 말과 다를 수 있지 않나. 그 분에게 말을 배우기도 했지만 시선 처리, 제스처 같은 것도 많이 따라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