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코미디 첫 도전 '국제수사'
개연성 없이 전개되는 이야기
모호한 캐릭터 설정
영화 '국제수사'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국제수사'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밍밍하고 방향성 없이 이리저리 튄다.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 등 좋은 배우들을 모아 놓고도 성찬을 차리진 못했다. 더욱이 곽도원의 첫 코미디 장르 도전인 터라 아쉬움이 크다. 영화 '국제수사'다.

충청도의 시골 형사 병수(곽도원 분)는 가족들과 함께 필리핀으로 인생 처음 해외여행을 떠난다. 여행 도중 필리핀에서 여행사를 하고 있는 고향 동생 만철(김대명 분)과 마주치게 된다. 병수는 만철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돈을 떼먹고 도망간 죽마고우 용배(김상호 분)를 만난다. 필리핀의 교도소에 붙잡혀 있는 용배. 그는 병수에게 보물 '야마시타 골드'가 묻힌 곳에 대한 단서를 건네주며 자신의 누명을 벗겨줄 증인을 찾아달라고 부탁한다. 수사를 진행할수록 예기치 못한 일들에 휘말리게 된 병수는 휴대폰에 캐리어가방, 돈, 여권까지 잃어버린 데다 살인 누명까지 쓰게 된다.
영화 '국제수사'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국제수사' 스틸 / 사진제공=쇼박스
국제 셋업범죄라는 소재를 끌어왔지만 '누명을 쓴 주인공'이라는 점에서 특별할 게 없다. 영화의 흐름은 제멋대로고 소재의 연결성, 사건의 개연성이 부족하다. 인물의 감정과 인물 간의 관계도 기승전결이 없다. '야마시타 골드' 보물찾기를 하자는 건지, 셋업범죄에 걸려든 주인공의 좌충우돌 활약을 보자는 건지, 오래 전 고향 친구들의 우정을 되찾자는 건지, 이야기들이 한줄기로 이어지지 못하고 들쑥날쑥하다. 차라리 하나라도 뺐으면 어땠을까 싶다. 욕심이 과했다.

각 캐릭터들의 정체성과 역할도 모호하다. 시골 형사 병수는 함정이라는 함정에는 다 걸려들고 제대로 능력을 발휘하지도 못해 답답함을 자아낸다. 허당미가 있어야 하는데 그냥 허당이다. 고향에서 사기 사건을 벌이고 필리핀으로 도망친 만철, 절친의 돈을 떼먹더니 살인 혐의로 필리핀 감옥에 수감되고도 '야마시타 골드' 타령을 하는 용배. 만철과 용배는 병수를 돕는 캐릭터 같지만 그를 곤경에 빠뜨리기도 한다. 캐릭터 정체성이 불분명하다는 얘기다. 더욱이 범죄 조직의 킬러 패트릭(김희원 분)은 분명 악역인데 코믹스럽다. '희화화 패치'에 오류가 난 듯하다. 결국 네 명의 캐릭터 모두 미적지근한 맛이다.

그래서 배우들의 연기력이 더욱 아깝다. 귀한 재료들로 잡탕을 만들어놓은 셈이다. 웃겨야 하는데 우스꽝스럽다. 배우들은 수중에서 '야마시타 골드'를 찾는 장면 촬영을 위해 스킨스쿠버 훈련도 받았다는데, 그 노력이 무색할 만큼 수중 장면도 특출날 게 없다. 코미디 장르는 처음인 곽도원이 좌절하지 않는다면 분명 더 좋은 코미디 작품을 만나 제대로 된 코믹 연기를 선보일 수 있을 거라 장담한다. 그에겐 털털하고도 친근한 매력이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개봉해야 했을 영화가 이제야 극장에 걸리게 됐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것치곤 완성도가 허술해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해외여행을 가기 어려운 이 시국에 필리핀의 이국적인 풍광과 북적북적한 거리를 느껴볼 수 있다는 것은 즐거운 경험이다.

29일 개봉. 15세 관람가.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