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이미도./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이미도./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의 이미도가 배우 양동근의 '찐팬'임을 강조했다.

25일 오후 배우 이미도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신혼의 단꿈에 빠져있는 소희(이정현 분)가 친구 세라(서영희 분), 양선(이미도 분), 그리고 탐정 장소장(양동근 분)과 함께 수상한 비밀을 가진 남편 만길(김성오 분)을 죽이기 위해 뭉쳤다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게 되는 작품이다.

이날 이미도는 "양동근 선배에게 또 한 번 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미도는 최근 열린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학창시절 양동근의 '찐팬'이었다. 이번 영화를 통해 '성덕'이 됐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이에대해 이미도는 "저희 때 진짜 인기가 많았다. 외모도 제 스타일이었다"라며 "이번 작품을 하면서 또 반했다. '이 사람은 배우가 될 수 밖에 없는 사람이다', '괜히 한 시대를 풍미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미도는 "연기를 정말 잘 하지 않나. 그런데 그만큼 노력을 한다. 대중들은 재능을 타고난 배우라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 끊임없이 연습한다. 한 장면을 위해 5~6시간 동안 같은 표정을 유지하고, 물도 안 마시더라. 연기하는 모습 뿐만 아니라 래퍼 양동근도 좋다. 그 예술성을 좋아한다. 그런데 이렇게 진실되게 이야기 해도 안 믿으시더라"라며 웃었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