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양동근./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양동근./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의 양동근이 배우 이미도를 폭풍칭찬 했다.

25일 오후 배우 양동근을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신혼의 단꿈에 빠져있는 소희(이정현 분)가 친구 세라(서영희 분), 양선(이미도 분), 그리고 탐정 장소장(양동근 분)과 함께 수상한 비밀을 가진 남편 만길(김성오 분)을 죽이기 위해 뭉쳤다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양동근은 극 중 연인(?)으로 호흡한 이미도를 향해 엄지를 치켜 세웠다. 양동근은 "이미도 배우 에너지가 엄청 좋다. 자체적으로 갖고 있는 긍정 에너지가 훌륭하다"라며 "저는 현장에서 과묵하다. 말 걸기도 힘든 사람인데, 이미도는 저한테도 서스럼없이 대하면서 분위기를 만들 정도다. 현장에 활력을 주는 큰 역할을 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동근은 "'스타일러'에 저를 집어 넣는 장면을 찍을 때 이정현, 서영희, 이미도 세 명의 배우가 굉장히 힘들었을 것이다. 대본과 달리 액션이 많아서 다치고 넘어지고 그랬을 것이다"라며 "다행히도 이미도 배우에게 괴력이 있더라. 힘이 장사다. 저를 번쩍 들었다. 이미도 배우가 있어서 수월하게 찍은 것 같다"며 웃었다.

앞서 이미도는 최근 열린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기자간담회에서 "어릴때부터 양동근의 '찐팬'이었다. 이번 영화로 '성덕'이 됐다"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