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김대명·김희원·김상호 주연 '국제수사'
셋업범죄 소재
배우들, 수중촬영 위해 스킨스쿠버 훈련
김희원 "'국제수사'·'담보' 동시기 개봉 '당황'"
배우 김희원(왼쪽부터), 곽도원, 김봉한 감독, 김대명, 김상호가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희원(왼쪽부터), 곽도원, 김봉한 감독, 김대명, 김상호가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살인 혐의를 받게 된 곽도원의 좌충우돌 누명 벗기가 시작된다. 영화 '국제수사'다. 곽도원은 이번 영화로 코미디 장르에 첫 도전했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2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국제수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김봉한 감독과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가 참석했다.

곽도원은 글로벌 지명수배자가 된 촌구석 형사 병수 역을 맡았다. 김대명은 졸지에 병수의 수사 파트너가 된 현지 관광 가이드 만철로 분했다. 김희원은 필리핀 거대 범죄 조직의 킬러 패트릭을 연기했다. 김상호는 필리핀에서 병수와 재회하게 된 그의 죽마고우 용배 역을 맡았다.
배우 곽도원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곽도원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극 중 병수는 필리핀으로 여행을 떠났다가 현지 범죄 조직과 얽히게 되면서 살인 혐의를 받게 된다. 무고한 사람에게 범죄 누명을 씌우는 셋업범죄에 대해 김 감독은 “다큐, 시사 프로그램 등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셋업범죄는 ‘그것이 알고싶다’ 같은 시사 프로그램에서 한 달에 한 번씩 다룰 정도다. 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보내지고, 누명에 벗어나기 위해 어떻게 하는지 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곽도원은 ‘국제수사’로 첫 코미디 영화에 도전했다. 그는 “어려웠다.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마다 완벽한 연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보고 나면 항상 후회한다. 앞으로 코미디 연기에 더 도전하고 싶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자책, 반성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대명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대명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들은 수중 촬영을 위해 스킨스쿠버 훈련을 받고 자격증도 취득했다. 김상호는 "나는 물을 무서워하는 사람이다. 훈련 과정이 체계적으로 돼 있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자격증은 지갑에 있는데 써 본 적은 없다. 다이빙은 좀 한다. 두려움을 극복하게 해줬던 것 같다. 하지만 지금도 (물이) 무섭다"고 밝혔다.

김대명은 "나도 물을 무서워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물속 깊이 들어갔다. 내가 기억나지 않는 아기 때처럼 물속에서 걷는 것, 팔 뻗는 것 등을 다시 배워야 해서 과정이 쉽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 또 잊어버렸다"며 웃었다. 곽도원도 "나도 김상호 씨처럼 영화 찍을 정도만 배웠다. (물과) 친해질 수 없고 이길 수 없다. 이기려고 할수록 더더욱 진다"며 "‘멈춰’하면 카메라 속에서 멈췄고 ‘들어가’하면 들어가서 찍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김상호가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상호가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에는 병수가 물에 빠진 용배를 위해 인공호흡을 하는 장면이 있다. 곽도원은 "생생한 질감이 기억난다. 부드러운 입술과 덥수룩한 수염, 다시 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며 웃었다. 김상호는 "내가 곽도원과 키스했다는 게 이제 기억났다. 키스할 때 버릇이 나오지 않나. 내가 언제 곽도원과 이렇게 해보겠나. 즐거웠다"면서 "한번 즐거웠으면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곽도원과 김대명은 극 중 어릴적 고향 형-동생 사이로 등장한다. 김대명은 곽도원과 호흡에 대해 "오랜 팬이기도 해서 선배님의 대사를 잘 듣고 리액션하자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내가 무얼 해도 재밌게 받아주고 들어주셔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곽도원은 "김대명 씨가 만철 역을 맡았는데, 어렸을 때 친한 동네 형-동생 사이였다가 필리핀에서 만나게 된다. 영화에선 편집 됐는데, 김대명 씨가 필리핀의 클럽에서 춤추는 신이 있다. 그 장면을 보면서 준비를 굉장히 많이 하는 배우구나 느꼈다. 후배이고 동생이지만 배울 게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배우 김희원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희원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패트릭 역의 김희원은 “빠르고 거침없게, 색다르게 하고 싶었다”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게 코미디지 않나. 그렇지만 너무 오버하지는 않는, 그런 부분을 잡는 게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재밌게 찍었다. 영화 ‘아저씨’와 다른 건 ‘아저씨’는 감정에만 집중했다면 이건 좀 유쾌하고 화려하게 했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국제수사’는 코로나19 탓에 개봉이 밀렸다. 김희원은 이번 추석 극장가에서 '국제수사'와 '담보' 두 작품으로 관객을 만난다. 전날 ‘담보’ 언론시사회 및 비대면 기자간담회도 참석했다. 두 작품을 같은 시기에 선보이게 된 김희원은 “사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당황된다. 코로나19 떄문에 다른 배우들도 이렇게 겹치는 상황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면서도 “관객들이 많이 보셔야 ‘추석의 남자’가 될 것 같다. 방역 열심히 하고 많이 오셔서 ‘추석의 남자’로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곽도원은 “개봉까지 참 오래 걸렸다”고 돌아봤다. 또한 “화면 안에 볼거리가 많은 것 같다. 어디 다닐 수도 없지 않나. 눈이 호강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김희원도 “눈이 즐겁고 신선했다. 코로나19 시대에 답답했는데 보시면 즐거울 것”이라고 자랑했다. 김상호는 “필리핀에서 다 찍었다. 스크린만 보면 모르겠지만 태풍 24개를 뚫고 완성시킨 작품”이라며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음식 같은 느낌을 받았다. 관객들도 즐거움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대명은 “나도 많이 다니진 못했지만 여행했던 곳들이 많이 생각하더라. 대신 여행하는 기분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수사'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