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원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희원이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희원이 이번 추석 영화 '국제수사'와 '담보'를 동시에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국제수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김봉한 감독과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가 참석했다.

김희원은 필리핀 거대 범죄 조직의 킬러 패트릭을 연기했다. ‘국제수사’가 코로나19로 개봉이 여러 차례 밀리면서 김희원은 이번 추석 ‘담보’와 '국제수사', 두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게 됐다. 전날 ‘담보’ 언론시사회 및 비대면 기자간담회도 진행됐는다.

김희원은 “사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당황된다. 코로나19 떄문에 다른 배우들도 이렇게 겹치는 상황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면서도 “관객들이 많이 보셔야 ‘추석의 남자’가 될 것 같다. 방역 열심히 하고 많이 오셔서 ‘추석의 남자’로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