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상호가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상호가 25일 열린 영화 '국제수사' 비대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상호와 곽도원이 영화 '국제수사'에서 인공호흡 신을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국제수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김봉한 감독과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가 참석했다.

곽도원은 여행 도중 살인 누명을 쓰고 글로벌 지명수배자가 된 촌구석 형사 병수 역을 맡았다. 김대명은 졸지에 병수의 수사 파트너가 된 현지 관광 가이드 만철로 분했다. 김희원은 필리핀 거대 범죄 조직의 킬러 패트릭을 연기했다. 김상호는 필리핀에서 병수와 재회하게 된 그의 죽마고우 용배 역을 맡았다.

영화에는 병수가 물에 빠진 용배를 위해 인공호흡을 하는 장면이 있다. 곽도원은 "생생한 질감이 기억난다. 부드러운 입술과 덥수룩한 수염, 다시 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며 웃었다. 김상호는 "내가 곽도원과 키스했다는 게 이제 기억났다. 키스할 때 버릇이 나오지 않나. 내가 언제 곽도원과 이렇게 해보겠나. 즐거웠다"면서 "한번 즐거웠으면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