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소이가 24일 열린 영화 '담보'의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소이가 24일 열린 영화 '담보'의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소이가 영화 '담보' 촬영장에서 성동일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담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라이브 컨퍼런스로 진행됐으며, 강대규 감독과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가 참석했다.

성동일은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 역을 맡았다. 하지원과 아역 박소이는 승이의 어른과 아이를 각각 연기했다. 김희원은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로 분했다.

박소이는 아이다운 순수함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기억에 남는 촬영 에피소드를 묻자 박소이는 "부산 세트장에서 성동일 삼촌이 쉬고 싶어서 누워서 커피에 빨대를 줄줄줄 붙여서 마시던 게 기억난다"며 꺄르르 웃었다. 성동일은 "누워서 움직이기 싫으니까 빨대를 5개 연결해서 먹었는데 그게 그렇게 재밌었나 보다"며 웃었다.

박소이는 훌륭한 감정 연기로 어린 승이 역을 소화해냈다. 그는 "우는 신마다 감독님이 계속 와서 감정을 같이 잡아주셔서 캐릭터 몰입이 잘 됐다"고 말했다. 강 감독은 "배우들이 워낙 연기적으로 안정된 분이라 성인 연기자 분들은 걱정 안했다. 박소이가 어떻게 감정을 표현할까에 대해 선배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집중했다. 상황 인지도 높았고, 연기가 어려웠을 텐데 잘 표현해줬다"고 칭찬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