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성동일이 24일 열린 영화 '담보'의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성동일이 24일 열린 영화 '담보'의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성동일이 영화 '담보'를 통해 또 다른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준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담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라이브 컨퍼런스로 진행됐으며, 강대규 감독과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가 참석했다.

성동일은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 역을 맡았다. 하지원과 아역 박소이는 승이의 어른과 아이를 각각 연기했다. 김희원은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로 분했다.

성동일은 "그냥 성동일이다. 시나리오 자체가 잘 나와서 특별히 고민할 게 없었다. 제 나이의 배우라면 편하게 할 수 있는, 나이에 맞는 역할이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김희원은 "코미디스럽게 하려고 했는데 제 연기를 평가하진 못하겠다. 영화 자체는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이번 영화에서 9살 승이가 어른으로 성장할 때까지 세월의 모습을 보여준다.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묻자 "어린 승이, 고등학생 승이, 어른 승이의 3단계였다. 점점 더 걸음을 팔자로 걸었고, 등도 구부정하게 했고, 톤을 바꿨다. 점점 더 차분한 톤으로 했다"고 밝혔다.

성동일은 '국민 아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다양한 작품 속에서 친근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줬다. 성동일은 "개딸 아빠라고 하는 데 이건 또 다른 거 같다. 키우는 맛은 이게 있었다. 제대로 키웠지 않나. 하지원 씨가 진짜 내 친딸이면 얼마나 좋겠나"면서 "어릴 때 (승이를) 데려와서 내 호적에 올리고 고등학생으로 수능 보는 것까지, 딸 셋을 얻은 것 같은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