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패틴슨, 코로나19 확진…격리 조치로 영화 '더 배트맨' 촬영 중단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이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에 이어 로버트 패틴슨도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베니티페어 등 현지 매체들은 3일(현지시간)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차기작 영화 '더 배트맨' 촬영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더 배트맨'의 제작사 워너브라더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배트맨' 제작의 한 멤버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정해진 규약에 따라 격리되고 있다"고 알렸다.

다만 위너브라더스 측은 확진자가 누구인지 밝히지는 않았다. 로버트 패틴슨 측도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
'더 배트맨'은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촬영을 중단했다가 최근 촬영을 재개했다. 이 여파로 개봉일이 2012년 6월 25일에서 10월로 미뤄졌다. 하지만 주연 배우인 로버트 패틴슨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시 보류 단계로 들어갔다.

로버트 패틴슨은 '더 배트맨'에서 주인공 브루스 웨인 겸 배트맨 역을 맡았다. 이 외에도 앤디 서커스, 조 크라비츠 등이 출연한다. '더 배트맨'은 오는 2021년 10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