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자', 제53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초청
파노라마 판타스틱 섹션 부문 선정
'범죄도시' 제작진X윤계상 재회
영화 '유체이탈자'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영화 '유체이탈자'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영화 '유체이탈자'가 제53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경쟁 부문인 파노라마 판타스틱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몸이 바뀌는 남자의 미스터리 추적 액션. '범죄도시', '악인전', '터널' 등 선 굵은 장르 영화를 제작하며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제작진과 '범죄도시' 이후 3년 만에 액션 장르로 돌아온 윤계상의 색다른 매력을 기대케 하는 작품이다.

세계 제3대 판타스틱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장르 영화제 최대 규모와 최고의 라인업을 자랑하는 스페인 대표 영화제다. 올해에는 '반도', '기기괴괴 성형수'의 초청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영화 '유체이탈자'가 제53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파노라마 판타스틱 섹션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영화제의 공식 경쟁 부문 중 하나인 파노라마 판타스틱 섹션은 한 해 동안 제작된 판타지, 호러 장르 영화가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부문이다.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몸이 바뀌는 남자가 자신의 진짜 정체를 추적해간다는 기발한 상상력과 영화적 완성도에 대해 세계 영화제에서 인정 받았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신선한 설정으로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유체이탈자'가 해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체이탈자'는 연내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