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불미스러운 일에 사과"
"해당 직원 역시 반성하고 있어"
CGV 아르바이트생, 日 애니 관람객에 "오타쿠 징그럽다"
CGV가 직원의 관객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CGV가 직원의 관객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CGV가 직원의 관객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2일 CGV왕십리에서 영화 '뱅드림'(BANG DREAM! 8th ☆ LIVE- Natsu no Yagai 3DAYS 라이브 뷰잉) 상영에서 현지 문제로 라이브 공연이 지연된다는 안내 공지 후,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그대로 방송된 아르바이트생의 발언이 문제가 됐다.

CGV는 "'라이브뷰잉 BanG! Dream' 상영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고객님들께 큰 실망감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며 "직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일 현장에서 심한 불쾌감과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사 등으로 관련 내용을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직원 역시 본인 불찰로 빚어진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아르바이트생은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오타쿠들 징그럽다"며 "내가 뒤에 있었는데 수영복 입고 그런 거 보고 있고, 와 소리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타쿠는 특정 사물이나 취미에 심취해 있는 사람을 뜻하는 일본어로, 상황에 따라 부정적인 표현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CGV는 "해당 직원에 대한 조치와 함께, CGV왕십리 구성원들은 내부 프로세스를 철저히 재점검해 추후 다시는 동일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반성했다. 또한 "당일 소중한 시간을 내여 CGV왕십리를 방문하신 고객님들과 CGV를 애용해 주시는 많은 고객님들께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