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연출·주연 영화 '헌트'
정우성도 주연 캐스팅
1999년 '태양은 없다' 이후 21년 만에

최고의 청춘 스타→나이 잊는 우정
이정재, 정우성/사진=텐아시아DB
이정재, 정우성/사진=텐아시아DB


이정재가 연출하고 주연으로 참여하는 영화 '헌트'에 정우성이 캐스팅을 확정 지으면서 이들의 20년이 넘는 우정에 이목이 쏠린다.

21일 영화 '헌트' 측은 "배우 정우성 출연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서 1999년 개봉한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두 사람이 염원했던 한 작품 출연이 21년 만에 이뤄지게 됐다.

'헌트'는 안기부 에이스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가 연출과 함께 주연 배우 박평호 역을 맡았다.

정우성은 박평호의 동료이자 라이벌인 안기부 소속 김정도를 연기한다. 앞서 '강철비2:정상회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아수라' 등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신뢰도를 쌓고, '증인'으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및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관왕을 수상하는 등 물오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정우성이 어떤 연기를 선보일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화 '태양은 없다'를 찍으며 친해진 두 사람이 의기투합해 매니지먼트사 아티스트 컴퍼니를 차린 것에 이어 한 작품에 출연한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감이 쏠린다. 90년대를 대표하던 청춘스타에서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중년 배우가 된 이정재, 정우성의 활약을 지켜볼 일이다.

'헌트'는 배우 이정재의 첫 연출작이다. 이정재는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우성 씨에겐 4년 동안 제안을 했는데 퇴짜를 맞았다"며 "이번 영화는 우리 회사가 제작까지 하는 작품이라 본인의 참여가 더 고민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면서 정우성이 고심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