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가 영화 '승리호'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리크리스마스
배우 송중기가 영화 '승리호'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리크리스마스


배우 송중기가 영화 '승리호'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화 '승리호'의 제작보고회가 18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조성희 감독과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참석했다.

송중기는 돈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달려드는 기동대 출신 조종사 김태호 역을 맡았다. ‘늑대소년’에 이어 조 감독과 두 번째 작품인 송중기는 “촬영 당시 감독님이 이 이야기를 하신 적 있다. SF장르이고 재밌는 우주 활극이라고만 얘기를 들었다. 우주쓰레기라는 소재를 듣고 나서 더 신선했고, 한국에서 우주 SF영화를 처음한다는 도전정신에 가장 많이 끌렸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의 무궁무진한 아이디어와 만화적 색깔이 우주 SF와 만나면 어떨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캐릭터의 주요 키워드로 ‘구멍 난 양말’을 꼽았다. 송중기는 태호 캐릭터에 대해 “돈이 없고 지질하다. 돈이 없어서 돈이 되는 일이라면 뭐든지 찾아헤매는 냉정하고 냉철하고 잔머리도 잘 굴리는 인물”이라며 “돈이 없어 절박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오는 9월 2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