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 박정민, 파격 변신
노력 끝판왕 박정민
박정민, '다만 악'의 히든카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극장가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박정민의 강렬한 변신을 담은 인남의 조력자 유이 스틸 2종을 공개했다.

박정민이 연기한 유이 캐릭터는 개봉 전까지 꽁꽁 베일에 싸여있던 히든 카드였다. 황정민이 맡은 인남의 마지막 미션을 돕는 조력자 외에는 전혀 정보가 공개되지 않은 캐릭터 유이는 영화 속에서 등장할 때 마다 극의 분위기를 바꾸며 관객들의 시선을 리드한다.

공개된 2종의 스틸에서는 인남의 조력자 유이로 몰입한 박정민의 모습이 돋보인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홍경표 촬영감독이 포착한 컷으로 영화 속 인남과 유이의 강렬한 첫 만남의 순간과 현장에서 캐릭터에 대해 고민 중인 박정민의 모습이 드러났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는 유이가 탄생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박정민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다. 박정민은 사전 준비 기간에 다큐멘터리와 관련 영상들을 참고하며 캐릭터를 구축해 나갔다. 레이 역으로 함께한 이정재가 "현장에서 다른 생각은 전혀 안하고 작품, 캐릭터만 생각한다. 연기의 깊이가 다른 사람"이라며 박정민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현장 스태프들도 "박정민의 유이가 등장하면 현장의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전해 역대급 치트키 캐릭터의 존재감이 남달랐음을 엿볼 수 있다.

영화 러닝타임을 순삭시키는 압도적 존재감으로 박정민의 유이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호평입소문의 주요 요소를 차지했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박정민은 설명불가 진짜다", "박정민은 진심 올해의 히든카드", "박정민이 다만 치트키였군" 등이라고 평가했다. 인남 역의 황정민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진정한 관람 포인트"라고 찬사를 보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