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사' 개봉 연기
"코로나19 확산으로 결정"
정부의 방역 지침따라
영화 '국제수사' 포스터 / 사진 = 쇼박스 제공
영화 '국제수사' 포스터 / 사진 = 쇼박스 제공


영화 '국제수사'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결국 개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16일 '국제수사'(감독 김봉한)의 배급사 측은 "'국제수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19일로 예정되어있던 개봉 일정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개봉 연기를 전했다.

'국제수사' 측은 개봉 연기 이유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고 집단 감염에 대한 사회 전반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신작 개봉으로 관객들을 극장에 밀집시키는 것이 정부의 방역 노력을 무력하게 만들 수 있다는 판단으로 고심 끝에 개봉 연기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또 오는 18일에 예정됐던 '국제수사'의 언론시사회 또한 연기 소식을 전했다.

한편,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으로 배우 곽도원, 김상호, 김대명 등이 출연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