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 이유영, 인간이 가진 선악 양면성 표현
이유영-신민아, 스릴러로 만나다
'디바' 이유영, 친구이자 라이벌 신민아 향한 양면성


'디바' 이유영, 친구이자 라이벌 신민아 향한 양면성
'디바' 이유영, 친구이자 라이벌 신민아 향한 양면성
영화 '디바' 이유영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디바' 이유영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디바'의 이유영이 신민아에 이어 또 다른 디바의 탄생을 예고했다.

배우 신민아와 이유영의 연기 대결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영화 '디바'가 이유영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됐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

2014년 영화 '봄'으로 제14회 밀라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부일영화상, 대종상영화제,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상을 휩쓴 배우 이유영. 이제는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는 연기력을 가진 그가 '디바'로 다시 한번 대중들을 놀라게 만들 준비를 마쳤다. 이유영은 '디바'에서 이영의 절친한 친구이자 그 누구보다 피나는 노력을 해도 이영에 뒤처지는 수진 역을 맡았다. 그는 눈빛으로 백 마디 말을 전달하는 특유의 감정 연기로 친구와 라이벌 사이, 그 오묘한 감정을 표현해 극에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조슬예 감독은 "어떤 색을 입혀도 그대로 흡수하고 그 본연의 색을 표현할 수 있는 하얀 도화지 같은 배우. 확실한 건 시나리오를 쓰며 상상했던 수진보다 이유영이 연기한 수진이 훨씬 더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디바'는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