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영화 '1승' 캐스팅 확정
신연식 감독과 '1승'·'거미집' 함께 작업
'거미집' 제작 지연으로 '1승' 먼저 진행
배우 송강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송강호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송강호가 신연식 감독의 차기작 '1승'에 출연을 확정했다.

'1승'은 인생에서 단 한번의 성공도 맛본 적 없는 배구 감독이 단 한번의 1승만 하면 되는 여자 배구단을 만나면서 도전에 나서는 이야기. 송강호는 망해가는 어린이 배구 교실을 운영하다가 해체 직전의 여자배구단 감독으로 발탁된 김우진 역을 맡았다.

송강호는 탄탄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력을 갖춘 신연식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그의 차기작 '거미집'과 '1승' 모두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송강호는 앞서 '거미집'에 캐스팅 돼 올 겨울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었으나, '거미집'의 제작이 미뤄지면서 '1승'을 먼저 촬영하게 됐다.
신연식 감독 / 사진제공=루스이소니도스
신연식 감독 / 사진제공=루스이소니도스
신 감독은 영화 '동주'로 유수의 각본상을 휩쓴 작가이자, '페어러브', '조류인간', '러시안소설', '배우는 배우다', '로마서8:37' 등의 작품을 쓰고 연출, 제작을 해왔다. 신 감독은 영화 '1승'을 통해 배우 송강호와 함께하게 된 행복을 전하며 "누구나 내 인생의 1승에 대한 아련한 꿈과 기억이 있다. 스포츠 영화를 넘어서 각자의 삶에서 성취하고픈 1승을 떠올리며 많은 이들이 공감하는 작품이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1승'은 오는 11월 촬영을 앞두고 있다. '거미집'은 '1승'의 제작 이후 영화의 콘셉트에 부합하는 프로덕션을 위한 정비 기간을 갖고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