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정화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엄정화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엄정화가 영화 '오케이 마담'에 함께 출연한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엄정화를 만나 영화 '오케이 마담'을 비롯해 최근 활동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엄정화는 이번 영화에서 꽈배기집 사장 미영 역을 맡았다.

엄정화는 '오케이 마담'에서 박성웅과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낸다. 박성웅 역시 애교 있는 연하 남편의 면모로 웃음을 자아낸다. 엄정화는 박성웅에 대해 "아기 같은 순수함과 귀여움이 있더라. 떼쓰는 장면에서 '여봉봉'이라고 하는데 여봉봉이라는 말을 처음 들어봤다. 찡찡거리는데 애기 같은 귀여움이 있더라"고 말했다. 또한 "박성웅 씨 덕분에 아주 즐거웠다. 상대방을 그렇게 배려하긴 어려운데 많이 배려해주더라. 마음이 행복하게 촬영했다"며 고마워했다.

이번 영화에는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도 출연한다. 엄정화는 "이런 멤버도 없는 것 같다. 오래오래 좋은 친구로 지내고 싶은 동료들이다. 다들 너무 착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영화는 김남길 등 의외의 곳에서 등장하는 카메오들이 재미를 더한다. 김남길은 극 중 고소공포증이 있지만 비행기를 탑승해야만 하는 승객 역을 맡았다. 엄정화는 "김남길 씨는 와서 그렇게 눈만 감고 있는데도 든든했다. 김남길 씨 던지는 장면에서 더미(촬영용 모형 인형)를 만들려했는데 자기가 그냥 던져지겠다고 하더라. 의외의 캐스팅이었는데 스스로도 즐겨주셨다. 우리 영화의 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선 부부가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리면서 숨겨왔던 능력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