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정화(왼쪽), 박성웅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엄정화(왼쪽), 박성웅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오케이 마담'에서 부부 역할로 호흡을 맞춘 배우 엄정화와 박성웅이 현실에서도 케미를 자랑했다.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철하 감독과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참석했다.

미영 역의 엄정화와 석환 역의 박성웅은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이상윤은 비행기를 납치한 테러리스트 리철승 역을 맡았다.

극 중에서는 미영-석환-철승의 미묘한 삼각관계가 그려진다. 엄정화는 "철승을 떠나보낼 때, 서로 힘들 게 자라온 상황을 알고 있으니 거기서 오는 뜨거운 연민이 있었을 것 같다. 철승은 아마 미영을 좋아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윤이 "미묘한 느낌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하자 박성웅은 "절대 없었다"며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선 부부가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리면서 숨겨왔던 능력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