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성웅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성웅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성웅이 영화 '오케이 마담'에 함께 출연한 엄정화의 사랑스러운 매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철하 감독과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참석했다.

박성웅은 철부지 사랑꾼 남편 오석환 역을 맡아 엄정화와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박성웅은 "저는 구강 액션과 손가락 액션을 선보였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엄정화 씨가 연습할 때 파트너로 도와주는 것이었다. 케미를 맞추기 위해서 촬영 들어가기 전에 엄정화 씨와 술자리도 많이 갖고 그때부터 애교를 연습했다"고 밝혔다.

영화 속 포인트를 짚어달라는 요청에 박성웅은 "사무장에게 '여보'라고 하는 장면은 애드리브다. 미영(엄정화 분)을 처음 보고 침을 흘리는 장면도 내가 제안했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미영과의 러브라인은 연기할 필요가 없었다. 엄정화 씨 자체가 사랑스럽고 애교가 많고 보호해주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는 배우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엄정화의 놀라웠던 점은 조금의 디테일이 보이지 않았다며 반복해서, 테이크를 10번 촬영하는 걸 보고 이 분은 완벽하신 분이구나 생각했다. 그래서 더 사랑스러웠다"고 전했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선 부부가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리면서 숨겨왔던 능력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